“이게 가능하네..” 놀이공원 가고 싶어서 통째로 대관해 즐긴 남자 아이돌

‘2PM’ 이준호가 나홀로 놀이공원을 즐겼다.

 

이준호는 지난 13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 ‘깊은 밤 나 홀로 놀이공원에 · Vlog’ 영상을 올렸다. 그가 혼자 놀이공원에 방문한 것.

 

이준호는 “진짜 이게 가능할줄은 몰랐다. 늘 낮에만 왔다. 나를 위한 롯데월드”라며 텅빈 놀이공원을 비췄다. 곳곳을 돌아다니며 설레는 맘을 드러냈다.

가장 먼저 탄 건 회전목마였다. 그는 “기본적으로 놀이동산에 오면 회전목마는 패스한다. 오늘은 그래도 이런 기념이, 이런 일이 또 없지 않냐. 다신 없을 기회이기 때문에 타게 됐다”라고 소감을 전했다.

 

다음으로 롤러코스터를 타며  “이렇게 (문을) 열어둔 게 말이 안 된다. 맨날 1시간 30분 기다렸다. 거의 프리패스 느낌이다. 나 지금 너무 감격이다”라며 즐겼다.

그의 놀이공원 탐방은 계속 됐다. 츄러스를 먹고, 실내에서 즐길 수 있는 놀이기구를 모두 탔다. 특히 바이킹은 2번이나 타고 혼자서 여유롭게 포즈를 취하며 스릴을 느꼈다.

 

마지막은 후룸라이드였다. 이준호는 한껏 즐기면서도 “혼자 타면 재미없다”라고 아쉬워했다.

 

끝으로 “불이 이제 다 꺼지기 시작한다”라며 “벌써 12시가 지났다. 오늘 정말 즐거웠다. 옛날로 다시 살짝 돌아온 느낌이다”라고 나홀로 놀이공원을 즐긴 소감을 남겼다.

[저작권자 ⓒ코리안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J