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귀한 아들이 알바를?” 7년 간 생계 책임진 며느리에 막말한 조혜련 母

방송인 조혜련 어머니가 7년 간 생계를 책임져왔던 며느리를 향해 폭언을 쏟아냈다.

 

조혜련 동생 조지환과 아내 박혜민 부부는 지난 13일 방송된 MBC-TV ‘오은영 리포트-결혼지옥’에 출연했다.

 

이들 부부는 기름값 5만 원이 없어 지인에게 빌릴 정도로 극심한 생활고를 겪고 있었다.

배우를 희망하는 남편을 위해 수년 동안 간호사로 일한 박혜민이 퇴직 후 쇼호스트 꿈을 키우고 있기 때문.

 

시어머니는 이같은 며느리의 결정을 극렬히 반대하고 있었다. 박혜민이 유일한 수입원이었던 간호사 일을 그만두면서 경제 상황이 마이너스가 된 게 가장 큰 반대 이유였다.

 

브라운관에 포착된 고부 갈등은 가히 심각한 수준. 시어머니는 “네가 힘이 덜 드나 봐. 콧구멍이 할랑한가 봐”, “눈 코 붙은 사람은 다 한다는데 네가 기어들어가서 뭘이 되겠냐. 답답하다”, “남자가 안 풀리면 여자가 야무지게 해야지” 등 막말을 했다.

박혜민은 “(시어머니가) 네가 그만두면 누가 먹여 살리냐고 못마땅해 한다”며 “오빠는 계속 일을 안 했다. 제가 안 하면 오빠가 하면 되는데 어머니는 그게 계산이 안 되나 보다”고 토로했다.

 

전세대출 등 빚 압박에 떡볶이 가게에서 아르바이트를 하는 조지환의 모습도 포착됐다.

 

조지환은 “아내가 간호사를 관두면서 집에 수입이 똑 떨어졌다”면서 “근데 전세자금 대출도 갚아야 하고 생활비도 써야하니까 일을 해야겠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설명했다.

 

쇼호스트의 꿈을 이루고 싶은 아내와 간호사로 재취업할 것을 강요하는 시어머니, 두 사람 사이에서 어쩔 줄 모르는 조지환의 상황은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오은영 박사는 조지환이 고부 갈등에 적극 나서야 한다고 지적했다. 특히 화법을 바꿔야 할 필요가 있다고 봤다.

 

그는 “내가 돈을 못 벌어와서 상황이 이렇게 된 거라고 얘길 하셔야 한다”며 “본인이 뒤로 빠지면 고부 갈등을 고조시키는 것밖에 되지 않는다”고 조언했다.

[저작권자 ⓒ코리안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J