암 투병 중인 서정희, 새벽 응급실행… 안타까운 근황 전했다

암 수술 후 항암 치료 중인 방송인 서정희가 부작용을 호소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서정희는 14일 새벽 인스타그램을 통해 자신의 건강 상태를 알렸다.

 

차 안에서 가발을 쓴 채 사진을 찍은 그는 “긴 가발과 짧은 가발을 구입했다”라며 “두상에 맞게 만들어주니 참 편하다. 집에 오면 훅 벗으니 아주 시원하다”라고 말했다. 이어 “항암 3차 부작용 중에 고열이 있다”며 “낮부터 열을 재니까 39도(였다)”라고 했다.

그는 “계속 4시간 동안 (열이) 안 내려서 응급실 가서 아침 6시까지 코로나 검사하고 열 조절하고 지금 왔다”라고 털어놓으며 “복통이 꼭 같이 오니 미치겠다”라고 호소했다.

 

그러면서 “이틀째 고열이 있어서 약 먹고 버티고 있다. 새벽에 37.5도로 열이 내렸다”라며 “감사기도가 절로 나온다. 오늘은 외식도 가능할 것 같다”라며 “열만 내리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힘든 시간을 견디고 있는 서정희에 네티즌은 “함께 기도합니다”, “힘내세요”, “꼭 회복되실 거예요”, “온전히 완치되길 바랍니다”, “꼭 완쾌하리라 믿어 의심치 않아요”, “잘 드시고 기운 내세요”라고 말했다.

 

서정희는 유방암 진단을 받고 지난 4월 수술했다.

 

소속사 조엔터테인먼트에 따르면 그는 유방에 통증을 느껴 병원을 찾았다가 유방암 초기임을 발견했으며 수술 후 남은 치료에 집중하는 중이다.

출처_서정희 인스타그램

[저작권자 ⓒ코리안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J