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첩장에 아빠 이름이…” 돌아가신 아버지 찾아간 손담비♥이규혁, 모두의 가슴을 울렸다

 

 

 

이하 SBS 예능 프로그램 ‘동상이몽 2-너는 내 운명’

지난 13일 방송된 SBS 예능 프로그램 ‘동상이몽 2-너는 내 운명’에서 가수 손담비는 전 스피드스케이팅 선수 이규혁과의 결혼을 앞두고 아버지가 계신 수목원을 찾아가는 모습이 그려졌다.

 

손담비는 “제가 20살 되던 해에 뇌출혈로 쓰러지셔서 10년간 고생하셨다”며 “투병하시다 폐암으로 9년 전 돌아가셨다”고 말했다. 그는 “평소 과묵했지만 뒤에서 응원해 주셨던 든든한 아빠였다”라며 아버지를 향한 그리움을 표현했다.

 

손담비는 아버지의 이름 ‘손석일’이 적힌 나무 앞에서 눈물을 보이지 않기 위해 웃음을 잃지 않았다. 그는 반가운 듯 “아빠~”라고 부르며 “오랜만에 왔는데 많이 자랐다”고 말했다. 이규혁은 손담비의 손을 꼭 잡으며 “안녕하세요, 장인어른. 규혁입니다. 제가 담비를 책임질 규혁입니다”라고 장인어른에게 인사하는 모습을 보였다.

 

손담비는 “아빠 사위야, 나랑 결혼할 규혁 오빠”라며 “오빠랑 내가 여기 처음 오는데 심장이 막 튀어나올 것 같아”라고 복잡한 심경을 드러냈다. 이어 그는 “원래 아빠가 제일 먼저 받았어야 하는 청첩장인데. 나 결혼해, 아빠”라고 자랑스럽게 청첩장을 꺼냈다.

 

청첩장에 이규혁은 “이익환·이인숙의 장남”이라고 부모 모두의 이름이 적혀 있지만, 손담비는 “이인숙의 장녀”라고 적혀 있었다. 그는 “(청첩장에) 아빠 이름이 없어”라고 힘들게 눈물을 참으며 장난스럽게 말해 출연진의 눈시울을 붉혔다. 이에 이규혁이 “아버님이 허락해 주셨겠지?”라고 걱정을 드러내자 손담비는 “우리 아빠는 말이 없으시지만 지금 웃고 계셔. 그게 느껴져”라고 답해 뭉클함을 안겼다.

 

 

 

[저작권자 ⓒ코리안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C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