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성태 “경차 타다가 버스 기사한테 무시 당한 날, 바로 SUV 뽑았다”

허성태가 경차를 타다 무시당한 경험담을 전했다.

 

허성태는 지난 11일 JTBC ‘아는형님’에 출연해 강하늘, 이유영과 함께 화려한 입담을 자랑했다.

 

허성태는 차량에 대해 “나는 평생 경차를 타고 다녔다. ‘범죄도시’ 개봉 후에도 경차를 타고 다녔다”며 말문을 열었다.

이어 “나는 안전운전만 하는 사람인데 버스가 앞을 가로막더니 막 험한 욕을 하더라. 누가 들어도 작은 차를 타고 다녀서 무시하는 사람이었다”고 털어놨다.

 

그 때를 떠올리며 “진짜 마스크를 벗고 ‘니 내 누군지 아니?’라고 하고 싶었다. 내가 뭐라고 하면 똑같은 사람이 되니까 그냥 참았다”고 덧붙였다.

 

그는 “그날 집에 가서 바로 신차를 계약했다. 튼튼한 SUV로 택했다”고 전했는데요. 서장훈이 차종을 묻자 “5,000만원대 포드 차량”이라고 답했다.

 

한편 허성태가 출연하는 JTBC 새 드라마 ‘인사이더’는 매주 수, 목 오후 10시 30분 방송한다.

출처 아는형님

[저작권자 ⓒ코리안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J