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준 떨어지고 소름끼쳐”..위안부 피해자 ‘풍선인형’ 만들어 조롱한 일본인

MAKOチャンネル 【桜井誠 公式】(이하)

일본에서 진행된 한 행사에서 위안부 피해자를 본따 만든 듯한 ‘풍선인형’이 등장해 충격을 주고 있다.

 

영상을 본 국내 누리꾼들 사이에선 “위안부 피해자를 조롱한다”는 분노 섞인 반응이 이어졌다.

 

해당 영상은 지난 21일 유튜브 채널 ‘MAKOチャンネル 【桜井誠 公式】’에 게재됐다.

영상에는 한 남성이 흰색 저고리와 검정색 긴 치마 차림으로 박수를 받으며 등장한다. 어깨에는 노란색 인형도 붙어 있다. 위안부 피해의 상징인 ‘평화의 소녀상’을 희화화한 모습처럼 보인다.

 

이내 남성은 단발머리에 흰 저고리, 검정 치마 차림의 풍선 인형들 사이에 앉아 인형에 바람을 불어 넣는 퍼포먼스를 펼쳤다.

 

남성이 쓰러져 있던 인형에 공기 주입기로 바람을 불어넣자 축 처져 있던 인형은 서서히 일어났다. 바람이 다 들어간 인형은 다리를 벌린 채 의자에 앉은 모양으로 완성됐다.

 

행사 장면이 담긴 영상과 사진은 각종 커뮤니티 및 SNS를 통해 급속하게 퍼졌고, 이를 본 누리꾼들은”명백히 위안부 피해자를 겨냥한 것”이라면서 “소름끼친다”, “정말 최악이다”, “수준 알만하다” 등 일본에 대한 분노 섞인 반응을 쏟아냈다.

 

해당 행사는 일본제일당 주최로 지난 21일부터 22일까지 진행된 ‘도쿄 트리카에나할레 2022’다.

 

퍼포먼스를 펼친 남성은 일본제일당 당수 사쿠라이 마코토다. 혐한 인사로 잘 알려진 마코토는 반한(反韓) 인종주의 단체인 재특회(자이니치 특권을 허용하지 않는 시민 모임) 회장을 지내기도 했다.

 

앞서 일본제일당은 2019년 ‘일본인을 위한 예술제 아이치 도리카에나하레 2019 표현의 자유전’ 이라는 행사를 개최, “유관순(열사)은 추(醜)하다”, “범죄는 언제나 조센징(한인에 대한 멸칭)”이라고 표현한 전시물을 게시했다.

[저작권자 ⓒ코리안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J