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기 좋다는 남자 손님에 ‘속옷’ 선물하는 여친의 소름 돋는 이유

연애의참견 (이하)

질투를 유발하려 이상한 짓을 계속하는 여자친구 때문에 괴롭다는 남성의 사연이 전해져 모두를 분노케 했다.

 

지난 26일 오후 방송된 KBS Joy ‘연애의 참견 시즌3’ 121회에서는 남자 손님에게 인기가 많은 헤어디자이너 여자친구 B씨와 연애 중인 31세 남성 A씨의 사연이 공개됐다.

A씨에 따르면 B씨의 SNS에는 늘 남자의 흔적이 가득했다. 남자 손님들은 “데이트 신청하고 싶어요”, “저랑도 술 한잔 같이 해요”라며 적극적으로 B씨에게 대시하는 모습을 보였다.

 

B씨의 주위엔 남자 지인도 많아 B씨가 A씨에게 사진을 보낼 때면 늘 남자 물건이 같이 찍혀 있었다.

 

A씨는 매우 거슬렸지만 쪼잔해 보이기 싫어 그냥 넘어갔다.

하지만 B씨는 A씨가 싫어하는 데도 본인에게 호감을 표하는 단골 남자 손님의 집에 가서 기타를 배우고 왔고, 손님에게 속옷까지 선물했다.

 

고객 관리 차원이라고 여기기엔 과한 행동이었다. 결국 오랫동안 참아왔던 A씨는 자신의 불안한 마음을 전했고, 여자친구는 단번에 단골 손님과의 만남을 정리했다.

하지만 어느 날 B씨는 너무 외롭다는 문자 한통만 남긴 채 사라졌다. 이후 낯선 남자가 연락해 여자친구를 외롭게 하지 말라는 조언을 하며 B씨가 있는 장소를 알려주는 일까지 생겼다. 취한 B씨를 집으로 데려온 A씨는 자신에게 연락을 준 남자에게 DM을 보냈는데, 이상하게도 여자친구의 휴대폰에서 알림이 울렸다.

 

알고 보니 이는 모두 B씨가 꾸민 거였다.

 

B씨는 질투는 사랑의 증거인데 A씨가 질투를 하지 않는 것 같아 외로움을 느꼈다고 털어놓으면서 주위에 남자가 많은 것처럼 연기했다고 솔직히 고백했다.

 

황당한 사연에 MC 서장훈은 “‘질투도 사랑의 증거라는데’라는 말을 했다는 건 아마도 인터넷이나 주위 친구들의 영향을 받았을 가능성이 높다. 어설픈 조언을 맹신하면서 생긴 일이다. 사랑에 굉장히 서툰 사람”이라고 분석했다.

 

한혜진은 “최악은 거짓말이다. 무엇에서 발현했든 거짓말은 하지 않았으면 좋겠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여자친구가 모든 걸 털어놨으니 한 번도 사랑하지 않은 것처럼 다시 사랑해 보는 건 어떤가”라고 조언했다.

[저작권자 ⓒ코리안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J