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서준 “엄마 사랑 못 받은 아이는 성인 때 문제 생긴다”

박서준 인스타그램 (이하)
배우 박서준의 과거 한 인터뷰에 대해 일부 누리꾼이 구시대적 가치관이라고 지적했다.
지난 27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2014년 박서준이 한 패션잡지와 진행했던 인터뷰 내용이 담긴 글이 올라 왔다.박서준은 자신의 목표를 “좋은 아빠, 좋은 남편이 되고 싶다”고 밝힌 뒤, 자신이 꿈꾸는 아내와 가정의 모습을 설명했다.
‘아내가 직업 없이 가정을 돌봤으면 하냐’는 질문에 박서준은 “그건 변하지 않을 것”이라며 “제가 그런 환경에서 자랐기 때문에 제 아이도 엄마 손에 자랐으면 좋겠다고 생각한다”고 답했다.
이어 그는 “어렸을 때 평생의 관념이 정립된다고 하더라. 사랑받지 못한 아이는 성인이 돼 문제가 생기는 듯 하다. 대인관계가 원만하지 못하거나 극단적으로는 범죄자가 될 수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저도 좋은 아빠가 되겠지만 특히 아이 옆에는 엄마가 있어야 한다”며 “정답이 아닐 수 있지만 지금 제겐 이게 정답”이라고 설명했다.
이를 본 일부 누리꾼은 “가부장적이고 구시대적인 가치관”, “팬분들 중에 한 부모 가정도 있을텐데 너무하다”, “편부모 가정, 조부모 가정, 고아, 그 밖에도 화목하지 못한 집 등을 향한 편향적인 시선”, “내 곁에 사랑을 주는 엄마나 아빠가 없으면 내가 뭐 희대의 살인마가 되기라도 하냐” 등의 부정적인 반응을 보였다.
[저작권자 ⓒ코리안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EJ