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아지가 노란 구토를 한다? 소화 장애, 위궤양, 췌장염.. 증상 미리 알고 예방해야

강아지가 하얀 거품이 섞인 노란 토를 하는 경우가 있다. 이런 경우 담즙을 토했다는 것을 의미하는데, 이 때 나오는 하얀 거품은 위액이다.

 

담즙은 간에서 만들어지는 소화액으로, 강아지의 공복이 길어질 시 담즙이 위벽을 자극해 구토를 하게 되며 이를 담즙성 구토 증후군이라 한다. 공복이 원인일 경우 구 증상이 반복되지 않으나 문제가 해결되지 않고 지속되는 경우 위 점막이 작긍르 받아 위염이 생길 수 있다.

 

그 중 췌장염이 원인일 수 있는데, 강아지가 너무 기름진 음식을 많이 섭취하거나 독성 물질을 먹으면 췌장염에 걸릴 수 있으니 주의해야 한다. 췌장염의 겨우 강아지가 복통을 느껴 컨디션이 좋지 않고 설사도 할 수 있어 동물 병원에서 치료를 받는 것이 좋다.

 

또 소화장애가 있어 노란토를 하는 경우도 있다. 소화장애의 원인은 다양하나 단순히 급격한 사료 교체가 원인일 수도 있고, 위궤양, 위염, 기생충 감염 등의 질병이 원인일 수도 있다. 질병이 원인인 경우 노란 토와 함께 식욕 감퇴, 잇몸 또는 눈 점막이 노랗게 변하거나, 피를 토하고 피가 섞인 설사를 하고, 기절하거나 탈수, 무기력증 등의 증상을 보일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