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메라맨 동행 폭로에 이근이 밝힌 입장.. 이렇습니다

 

유튜버 이근 측이 우크라이나에 카메라맨과 동행했다는 의혹에 대해 반박 입장을 공개했다. 지난 9일 이근 측은 유튜브 채널에 글을 올리고 ‘카메라맨 의혹’을 제기한 한국인 의용군 조모 씨를 향해 “이근 대위님에 관한 허위 사실을 유포하는데 바로 법적 검토 진행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근 측은 카메라맨 의혹에 대해서 “문 씨를 카메라맨이라며 허위 사실을 선동하고 있는데, 그는 해병대 수색대 중사 출신”이라며 “그분은 명확한 임무가 있었다. 국제형사재판소(ICC)에서 요청한 전쟁범죄 증거 자료 확보”라고 주장하였다. 다만 “상황이 너무 위험하여 이근 판단으로 그분은 작전에 투입하지 않았다”고 했다.

이어 “이근은 전투 경험이 없는 조 씨처럼 그냥 전쟁터에 서 있으려고 간 것이 아니라 가장 영향력 있게 도움을 주기 위해서 간 것”이라며 ‘선진국 특수전 기술과 노하우 부여’ ‘현장 지휘관으로서 작전 전략 부여’ ‘ICC에 제출할 전쟁범죄 증거 자료 확보’가 임무”라고 전하기도.

그러면서 “조 씨는 프로가 아니기 때문인 거기까지 생각을 못 한다. 열심히 초소 당직 잘 서 있다가 돌아오라”고 비꼬기도 했다. 또 조 씨를 “‘러시아 프로파간다의 꼭두각시’ ‘열등감 덩어리’라고 부르며 “이근 대위님이 우크라이나에서 대한민국의 위상을 높이고, 그곳에서 인정받고 있으니 이런 짓을 하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끝으로 “우크라이나에선 무고한 사람들이 죽어가고 있는데 한국 사람들끼리 이러고 있는 게 정말 역겹다”며 “허위 사실에 대하여 제대로 법적 검토 하겠다”고 덧붙이기도 했다. 앞서 우크라이나 최전선에서 전투 중이라고 밝힌 조 씨는 지난 8일 페이스북에 “이근이 우크라이나 의용군의 얼굴에 먹칠하고 있다”며 글을 올렸다.

그는 “이근과 로건(이근 동료)이 군대에 카메라맨을 달고 왔다”라며 “제정신이냐. 다른 의용군이 그걸 보고 수군거리는 게 안 느껴졌나”라며 분노했다. 이어 “그렇게 미사일 한 발 떨어지는 거 보고 도망쳐 들어가서는, 생각이 짧았다고”라며 “생각이 짧긴 했다. 우리와 같은 양심을 갖고 여기에 온 게 아니다”라고 지적하였다.

또 “우리를 대표하는 것처럼 왔으면, 도망쳐서도 안 되고 떠들고 싶은 대로 떠들면 안 됐다”라며 “대표처럼 행세해놓고 대한민국 국민이 미개하다는 둥 헛소리하면 우리는 뭐가 되냐”며 비판하기도 했다.

사진출처 _ 이근 인스타그램

[저작권자 ⓒ코리안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