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몰카 찍어서 단톡방에 공유”..유명 래퍼 A씨 몰카 범죄 폭로글 확산중 (사진)

래퍼 던밀스 아내가 SNS에 한 연예인에 대한 폭로글을 올리며 파장이 일고 있다.

 

던밀스 아내는 지난 10일 인스타그램에 “디엠으로 여자 만나고 다닌다는 것까지만 이야기하네? 그 뒤로 몰카 찍어서 사람들한테 공유했던 것들은 얘기 안 하네? 양심적으로 반성했으면 그런 말도 방송에서 못했을 텐데 그런 게 전혀 없었나 보네? 그만하면 좋겠다. 점점 경찰서에 신고하고 싶어지니까…”라는 글을 올리며 특정 연예인을 저격했다.

이어 그는 “친한 동생이 그렇게 찍힌 사진, 보낸 카톡 내용 다 가지고 있고 신고하면 다른 사람들도 피해 볼까 봐 참았다는데 모두가 보는 방송에서 그런 말을 한다는 건 전혀 그에 대한 죄책감이 없다는 거네. 정준영이랑 다른 게 뭐지? 그 동생 너무 힘들어서 극단적 선택 시도까지 했었는데”라며 충격 폭로를 이어갔다.

그는 정준영 몰카(불법 촬영물) 단톡방 사건과 관련된 기사 내용과 처벌 수위 등을 올리며 경각심을 일깨우기도 했다.

 

이어 그는 다른 여성에게 제보받은 DM 내용을 공유하며 “이 순간에도 멀쩡하게 할 일 하고 계신 것 같아서 더 화가 나네요. 부끄러운 마음도 두려운 마음도 미안한 마음도 없는 건가요…?”라며 분노를 표출했다.

11일 새벽 그는 “이 시간에 남편한테, 심지어 다른 사람 시켜 전화해서 피해자 2차 가해하지 마세요”라며 “달래라 설득시켜라 그런 말 함부로 하지 마세요. 떳떳하게 하지 못 할 말은 피해자한테도 하지 마세요. 본인 엄마, 누나, 동생, 딸이 당했다고 생각하세요. 그 카톡방에 있던 방관자분들 정신 차리세요. 진짜 많이 참고 그 사람들까지 언급 안 하는 거 다 알 텐데 이런 식으로 하는 게 말이 되나요? 당신들 인생만 중요해요?”라며 폭로글 게시 이후 상황을 언급했다.

출처_던밀스 아내 인스타그램

[저작권자 ⓒ코리안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J