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옥상 올라가 투신→살았는데.. 다시 올라가 투신” 죽은 아들 위해 삼성 퇴사한 아버지의 심경 (영상)

 

학교폭력을 당해 스스로 목숨을 끊은 아들을 위해 27년 동안 학교폭력과 싸운 아버지의 이야기가 공개됐다. 지난 6일 tvN ‘유 퀴즈 온 더 블럭’에는 학교폭력예방재단 ‘푸른나무재단’의 김종기 명예 이사장이 출연했다.

김 이사장은 이날 푸른나무재단을 설립하게 된 이유를 묻자 힘겹게 입을 뗐다. 때는 지난 1995년 6월 6일, 당시 삼성그룹에서 일하고 있던 김 이사장은 베이징 출장길에 올랐다.

이틀이 지난 8일 새벽 김 이사장은 어쩐지 잠이 오지 않아 아내에게 전화를 걸었고, 이날 청천벽력 같은 소식을 전해들었다. 아들이 16살에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는 소식이다.

김 이사장은 “그 이야기를 듣는 순간 호텔이 폭파된 것 같았고 땅이 꺼지는 것 같았다”고 심경을 고백했다. 이후 모든 일정을 중단하고 급하게 귀국해 아들의 죽음을 확인했다고 한다.

김 이사장은 “아들이 아파트에서 투신 했는데 자동차에 떨어져 살 수 있었다. 그런데 아픈 몸을 이끌고 다시 걸어가 또 투신했다”고 가슴 아픈 이야기를 공개했다. 당시 또래에 비해 체구도 크고 운동도 잘하고 공부도 잘해 줄곧 반장을 했던 아들이었기에 학교폭력은 생각지도 못했다고.

그러던 중 가해 학생들이 술에 취해 영안실에 찾아와 “죽어서 골치 아프게”라며 행패를 부리며 학교폭력 사실을 알게됐다고 한다. 김 이사장은 당시 아들을 지키지 못하고 회사 일에만 몰두했다는 죄책감에 빠졌다고 한다.

이윽고 김 이사장은 복수를 다짐하며 가해 학생을 한명 한명 만나기 시작하였다. 그러나 ‘왜 그랬냐’ 따져 묻는 김 이사장 앞에서 가해 학생들은 벌벌 떨기만 할 뿐이었다고. 이런 모습을 보며 김 이사장은 측은한 마음으로 가해 학생들을 용서했다고 한다.

이후 제 2의 대현이가 나오지 않길 바라는 마음으로 또 다른 피해자 부모들과 연대해 시민모임을 결성, 푸른나무재단으로 키워나갔다고 밝혔다.

사진출처 _ 유퀴즈

[저작권자 ⓒ코리안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