턱뼈 감염, 비강에 구멍까지 번지는 강아지 치아 건강, 이대로 방치하시겠습니까?

개도 사람처럼 잇몸병 위험에 노출되어 있다. 잇몸병이 악화되면 균이 잇몸뼈(치조골)까지 부식시켜 치료가 어려워지고, 이가 빠지거나 빼야 할 상황이 올 수도 있다. 심하면 턱뼈에까지 감염이 번지고, 비강에 구멍이 뚫린다.개에게 잇몸병이 생겼다고 의심할 수 있는 첫째 증상은 잇몸이 빨갛게 부어오르는 것이다.

둘째, 입에서 냄새가 나며 셋째, 잇몸이 점차 내려앉는다.전문가들은 “개의 입 냄새를 대수롭게 생각하면 안 된다”며 “개 입 냄새의 가장 흔한 원인은 잇몸병”, “입 주변을 만진 뒤 손에서 퀴퀴한 냄새가 난다면 치과 문제일 가능성이 높다”라고 말했다.

 

넷째, 치아 뿌리가 보이고 다섯째, 잇몸에서 피가 난다. 개가 음식을 씹을 때 피가 나거나, 이를 닦을 때 입 안에서 피가 나고 있다면, 잇몸병이 진행되고 있다는 분명한 신호로 볼 수 있다.그렇다면 잇몸병을 예방하려면 어떻게 해야 할까?

최선의 방법은 이를 규칙적으로 닦아주는 것이다. 하루 한 번 닦는 게 가장 좋지만, 어렵다면 일주일에 2~3번은 시도해야 한다.시중에는 개 잇몸병 예방에 도움을 준다는 양치껌, 물에 타 먹는 치약 등 다양한 제품이 나와있다. 증상이 본격화되기 시작한다면, 병원에서 마취를 한 후 주기적으로 스케일링하는 것도 효과적이다.

 

[저작권자 ⓒ코리안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J