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산 과정 공개한 22살 조두팔, 남편이 보인 행동에 모두가 울컥했다

유튜브 조두팔 (이하)

22살 유튜버 조두팔(조수진)의 출산 영상이 감동을 자아냈다.

조두팔은 지난해 10월 임신 5개월이라고 고백했다. 당시 그는 결혼 전으로 만 19세였다. 이후 출산 과정을 담은 영상을 공개했다.

조두팔은 예정일이 지났는데도 아이가 나오지 않아 입원을 준비했다. 병원에 가기 전 남편은 산모 귀를 파주고 발까지 씻겨줬다.

산모가 병원 침대에 눕자마자 남편은 긴장과 감동에 휩싸여 울먹거렸다. 그러면서도 마음을 다독이려 애쓰는 모습을 보였다. 그는 아내의 손을 잡아주며 “우리 수진이 잘할 수 있어”라고 말했다.

이어 손수 산모의 머리를 묶어주곤 틈만 나면 손깍지를 껴주고 양팔로 안아줬다.

남편의 보살핌에도 아이를 만나는 여정은 결코 쉽지 않았고, 유도 분만 이틀째가 됐는데도 아이가 나올 기미가 안 보였다. 조두팔은 진통 때문에 하루 밤을 꼬박 샜지만 태아가 너무 커 무통 주사도 맞을 수 없었다.

이런 고통을 겪었는데도 자연 분만이 안돼 조두팔은 결국 제왕 절개 수술을 받았다.

[저작권자 ⓒ코리안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J