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민간인에 빵 나눠주다가..” 러시아 요원에 ‘살해’ 당한 우크라이나 시장

고스토멜 시장 유리 일리치 프립코

우크라이나 키이우 인근 고스토멜의 시장이 러시아군에 의해 사살됐다고 시 당국은 7일(현지시간) 전했다.

이하 연합뉴스

키이우 북서쪽에 위치한 고스토멜에는 전략적인 안토노프 군 공항이 위치해 있다. 이곳은 지난달 25일 우크라이나군과 러시아군의 치열한 전투가 벌어졌던 곳으로 알려졌다.

월스트리트저널(WSJ)에 따르면 이날 시 관계자는 “유리 일리치 프립코 시장이 배고픈 사람들에게 빵과 아픈 사람들에게 약을 나눠주다가 숨졌다”고 전했다.

시 관계자는 프립코 시장이 다른 2명과 함께 총격을 받아 사망했다고 전했다. 언제 사망했는지는 특정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

시 관계자는 “아무도 그에게 점령군의 총탄을 향해 들어가라고 강요하지 않았다”면서도 “그는 고스토멜을 위해 죽었다. 그는 영웅으로 죽었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코리안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C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