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중대본 “내일부터 식당·카페 영업제한 풀려.. 밤 11시까지 연장”

 

내일(5일)부터 식당·카페 등 다중이용시설 영업시간 밤 11시까지가 연장된다는 소식이다. 다만 사적모임 인원 제한은 6인으로 유지된다.

4일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은 회의에서 “고심 끝에 현재 밤 10시까지 허용되고 있는 식당·카페 등 다중이용시설의 영업 시간을 내일(5일)부터 20일까지 1시간 연장키로 결정했다”고 전했다.

회의를 주재한 전해철 장관은 “수도권과 비수도권 지역 모두 코로나19 위험도가 높음 수준을 이어가고 있다”면서도 “누적 치명률과 중증화율 등 핵심 방역지표들은 현재까지 의료대응 역량 내에서 관리가 가능한 수준”이라고 덧붙이기도 했다.

또 “무엇보다 그간 추진된 손실보상 확대, 거리두기 일부 완화 조치에도 불구하고 오랜기간 계속돼 온 자영업·소상공인분들의 어려움이 더욱 가중되고 있다는 점도 고려됐다”며 거리두기 연장 결정 이유를 설명하였다. 한편 전날 9시 기준 코로나19 신규 확진자는 24만 명으로 역대 최다를 기록했다.

사진출처 _ 연합뉴스

[저작권자 ⓒ코리안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