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하철 엘리베이터에 ‘휠체어’가 나타나자 난데없이 ‘싸움’이 발생했습니다 (영상)

 

지난 3일, 오전 7시 45분, 서울 지하철 5호선 여의도역.  평소라면 1분도 안 돼 출발했을 전동차가 10분 넘도록 멈춰선다. 장애인들이 기습 시위를 벌였기 때문이다. 이들은 내년 예산안에 장애인 이동권 보장 예산이 반영되지 않은 데 항의하기 위해서 거리로 나선것이다.

한국은 장애인이 별로 없는 것 같다는 말이 나올 정도로 공공장소에서 휠체어를 탄 이들을 보기 힘들다. 실상을 들여다보면 휠체어를 타고서는 도저히 이동할 수 없는 게 현실이다.

최근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장애인을 위한 지하철 엘리베이터임에도 장애인이 타기가 얼마나 쉽지 않은지 보여주는 게시물이 올라왔다. 게시물은 지난 1월 유튜브 채널 ‘함박tv’에 ‘혈압상승 주의! 엘리베이터에서 역무원이 버럭한 이유는? 사회인식개선’이라는 제목으로 올라온 영상이다.

휠체어를 이용하는 유튜버는 지하철 역내 엘리베이터를 이용하기 위해 줄을 선다. 그런데 한 어르신이 휠체어를 탄 유튜버를 먼저 태워주려고 하면서 난데없이 싸움이 시작됐다.

“다 못 타겠네”
“아이, 다음에 타면 되지. 남는 게 시간인데”
“아저씨 아저씨는 남는 게 시간인지만 저 아줌마들은 바쁘다고 하잖아요”
“아 휠체어가 먼저지”
“그래도 순서대로 이양반 순서를 기다리려고 그러는데. 먼저 타려고 막 그러는 거. 아저씨는 시간이 남지만 다른 사람들은 시간이 없어요”
“휠체어가 먼저지. 인간의 도리라고 해. 도덕”
“아~ 그만하세요”
“도덕! 도리!”
“도덕 도리고 그만해. 그만!”
“자기 혼자서…자기껀가! 뭐!”
“아니~ 도덕과 도리가 있는거지, 휠체어가 먼저고”
“아후~ 마누라 피곤하겠어”

 

휠체어를 배려하려던 어르신은 순식간에 주변 사람들에게 공격당했고, 한마디도 하지 않은 유튜버는 민망한 상황이되었다. 이 유튜버는 또 다른 역에서 있었던 에피소드도 소개하였다. 그는 지하 2층에서 볼일을 보고 지하 3층 승강장으로 이동하려고 엘리베이터 앞에 섰다.


하지만 계속 엘리베이터는 만원이었고, 시민들은 그를 보고도 문이 닫히기를 기다렸을 뿐 아무도 선뜻 자리를 양보하는 사람이 없었다. 그렇게 20분 동안 엘리베이터 앞에서 기다리다 결국 역무원에게 도움을 요청하였다. 역무원은 유튜버를 보더니 사람들에게 내리라고 말하지 않으면 못 탄다고 한다고 말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그때, 위층으로 올라가던 엘리베이터 문이 열렸다.

 

타고 있던 한 여성은 “여기서 못 타는데. 사람들이 많아서”라고 친절히(?) 말해주었다. 그에 역무원은 “여기 승객이 쓰러져서 119가 왔는데도 안 내리신다”라며 유튜버에게 재차 사람들에게 내리라고 이야기해야 한다고 당부하였다. 잠시 후 내려가는 엘리베이터가 도착했고, 안은 만원이었다.

역무원은 “나와주세요. 이분 20분 기다렸어요”라며 사람들에게 양해를 구했다. 그때서야 유튜버는 가까스로 엘리베이터를 타는 데 성공했고 승강장으로 이동할 수 있었다. 누리꾼들은 “아직도 멀었다” “휠체어 이용자 편의를 위해 설치한 엘리베이터인데” “이게 우리의 현실이다” “진짜 이 정도일 줄은 몰랐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저작권자 ⓒ코리안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