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영국 이어 호주까지 ‘베이징 동계 올림픽’ 외교적 보이콧.. “우리는?”

 

중국과 갈등을 빚고 있는 호주 정부는 내년 2월 개막하는 베이징 동계올림픽에 정부 관리를 파견하지 않는 외교적 보이콧을 검토 중이다.

현지 보도에 따르면 스콧 모리슨 총리 정부는 여야당 정치인으로부터 미국과 영국 등 구미 국가처럼 베이징 동계올림픽에 정부 관리를 보내지 말라는 압박을 받는 중이다.

‘외교적 보이콧’은 선수단 참가를 인정하지만 정부 대표단을 파견하지 않는 것으로 중국으로선 상당한 정치적 타격을 받게 된다. 이와 관련해 호주 외무부와 체육부는 확인 요청에 응하지 않는 중이다.

조 바이든 대통령은 지난주 베이징 동계올림픽에 자신은 물론 고위급 당국자가 가지 않는 외교적 보이콧을 시행하는 방안을 생각하고 있다고 직접 전했다. 영국을 비롯한 미국 동맹국과 유럽국들도 베이징 동계올림픽에 맞춰 정부 대표단을 방중시키는 방침을 보류할 자세를 보이는 중이다.

이들 국가는 모두 중국 신장 위구르 자치구와 홍콩 등에서 자행하는 인권침해 문제에 항의하는 차원에서 외교적 보이콧을 내세워 중국을 압박하는 중이다.

시드니 모닝 헤럴드는 호주 정부가 바이든 행정부의 결정을 기다려 보이콧 여부에 대한 최종 판단을 내릴 예정이라고 밝혔다. 중국은 호주 최대 무역상대국이지만 호주가 코로나19 발원지를 규명하는 독립적인 조사를 촉구하면서 대립을 시작해 호주가 중국을 견제하는 인도태평양 안보협력체 오커스와 쿼드에 적극 참여할 정도로 양국 관계가 악화일로에 있는 상황이다.

국제사회의 베이징 올림핏 보이콧 움직임에 대해 중국 정부는 스포츠를 정치화해선 안 된다며 거세게 반발하는 중이다.

사진출처 _ 연합뉴스
[저작권자 ⓒ코리안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