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는형님 폐지해라!” 허니제이 ‘괴한 습격담’, 김희철에 이어 ‘이수근’까지 실언..비난 폭주했다 (사진)

이하 JTBC 아는형님

댄서 허니제이 괴한 사연에 김희철 발언이 논란이 된 가운데 이수근 반응도 재조명됐다.

허니제이는 지난 20일 방송된 JTBC ‘아는형님’에 출연, 과거 골목에서 괴한에게 피격 당한 일을 털어놨다. 이 과정에서 김희철이 잠재적 가해자인 남성에 대한 허니제이의 조심스러운 태도에 “아주 좋은 자세야”라는 발언을 해 논란이 됐다. 그러나 이수근 역시 부적절한 발언을 했다는 지적이 이어졌다.

이날 허니제이는 “예전에 주택 밀집 지역에 거주했는데 택시를 타고 집 근처에서 내렸다. 내리자마자 반대편에서 걸어오는 남성을 봤는데 느낌이 이상했다. 그런데 갑자기 남성이 방향을 바꿔 내 쪽으로 왔다”며 “주변을 봤는데 아무도 없었다. 나를 따라오는 느낌이 들었지만 내가 오해한 거면 미안하니까 골목으로 들어갔다. 생사람 잡으면 안 되니까”라고 운을 뗐다.

 

그러자 김희철은 허니제이를 향해 손가락을 치켜들며 “아주 좋은 자세야”라고 실언했다. 이후 허니제이가 괴한으로부터 습격을 당해 격렬한 저항 끝에 현장에서 탈출했다고 고백했다. 가방을 뒤로 메고 남성이 지나가길 살피던 순간 뒤에서 괴한의 손이 입과 허리를 덮쳤다는 것이다. 이에 놀란 허니제이가 온 힘을 다해 상황을 빠져나왔고 몸에 힘이 풀려 눈물을 펑펑 쏟았다고 말했다.

 

이를 경청하던 ‘스우파’ 댄서들은 경악했다. 이 사건이 발생한 후 허니제이를 걱정한 남자친구가 매일 집에 데려다줬다고 말하자 이수근은 “명분이 생겼네, 그 친구도”라고 말했다. 네티즌들은 괴한 습격담을 말하던 중에 여친의 집에 가고 싶은 남성의 감정에 이입해 농담을 던진 태도를 지적했다. 자칫 잘못하면 범죄로 번질 수 있던 사연에 가벼운 농담은 적절치 않았다는 것이다.

현재 김희철과 이수근은 해당 발언에 대해 별다른 입장을 내놓지 않은 상태인 것으로 알려졌다.

​​​​​​​

[저작권자 ⓒ코리안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C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