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올레길 살해범” 강성익, 국민참여재판서 징역 23년, 판사에 “개XX야” 욕설 난동 재조명 (+종합)

연합뉴스

국민참여재판으로 진행된 제주 올레길 살인사건 피고인 강성익(46)에 대한 1심 선고공판. 강성익은 올레길을 탐방하던 여성을 성폭행하려다 살해하고 손목을 잘라 공공장소에 전시한 엽기적 혐의로 법정에 섰다고 전해졌다.


쟁점은 ‘강성익이 피해 여성을 살해하기에 앞서 성폭행 의도가 있었느냐’의 여부였다.

연합뉴스

제주지법 형사2부(재판장 최용호 부장판사)의 심리로 열린 재판에서 강성익은 “올레길에서 소변을 보던 나를 피해 여성이 성추행범으로 오해해 신고하려고 하자 화가 나 우발적으로 범행을 저질렀다”고 주장했다고 한다.

그러자 검찰은 오후 5시 뜻밖의 증인을 법정에 세웠다. 교도소에서 복역 중인 마약사범 1명과 특수공무집행사범 1명이었던 것이다.

연합뉴스

강성익이 검거 후 수감됐을 때 유치장에서 함께 지낸 이들이라고 한다. 이들은 “수감된 강성익이 ‘피해자의 중요 신체부위를 만졌다’며 범행을 자랑하듯 말했다”고 진술했다. 강성익이 성폭행하려 했다는 사실을 스스로 말했다는 것.


이후 판단의 무게 중심이 기울었다. 배심원 9명 중 6명이 성폭행 혐의를 인정했다고 한다.

연합뉴스

3명은 무죄 의견을 냈다. 재판부는 다수 의견에 따랐다. 재판부는 “살해된 여성이 상의가 벗겨진 채 발견된 이유에 대해 강성익이 납득할 만한 설명을 하지 못하다”며 성폭행 혐의를 인정했다고 전했다.


하지만 선고 형량은 배심원에 따라 큰 차이를 보였다. 강간살인 등 중대범죄의 경우 대법원 양형기준인 최소 20년 내외, 무기징역 이상의 선고가 가능하다고 한다. 검찰은 사형을 구형했다.
재판부는 이번에도 다수 의견을 선택했다고 한다.

JTBC뉴스

최용호 부장판사는 “배심원 다수의 의견을 존중해 징역 23년을 결정했다”고 전했다. 이와 함께 10년간 전자발찌 착용, 정보공개 10년, 성폭력 치료 수강 40시간을 명령했다.


피해자 유족은 반발했는데, 피해 여성의 남동생 강모(39)씨는 “국민들의 정서와 전혀 맞지 않는 사법부의 판단에 전혀 승복할 수 없다고 했다.

연합뉴스

분명히 제2의, 제3의 범죄자가 다시 나타날 가능성을 열어둔 판결”이라고 비난했다고 한다. 그는 이어 “범인이 사회에 다시 나오게 된다면 우리 가족과, 다른 일반인들을 위험하게 할 수 있을 것”이라고 사법부를 성토했다.

연합뉴스

또한 강성익은 판결 선고 직후 “성폭행을 하지 않았는데 왜 내 얘기는 한번도 들어주지 않느냐”면서 판사를 향해 “개XX야”등 욕설을 퍼부으며 난동을 부리기도 했다.

수갑을 찬 채 저항하던 강성익은 법원 직원 등과 몸싸움 끝에 제압됐다.

[저작권자AR ⓒ코리안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