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알’ 김인숙 보험설계사 실종사건, 기묘한 실종과 죽음… 풀려난 용의자의 진실 번복

SBS 그것이 알고싶다 이하

‘그것이 알고싶다’에서 김인숙 실종사건을 재조명 했다.


SBS ‘그것이 알고싶다’에서는 13년 전 김인숙 씨 실종사건에 대해 집중 취재했다고 한다.

지난 2004년 5월 7일 보험설계사였던 김인숙 씨는 삼성동 소재 호텔에서 투숙했다. 한 남성과 호텔에 들어갔지만, 이날 이후 김인숙 씨는 실종됐고, 행방을 찾을 수 없었다고 전했다.
 
경찰은 김인숙 씨와 함께 있던 내연남 남 씨를 의심했다고 한다. 7년 전부터 내연관계였던 두 사람은 뱃속에 아이가 있었고, 그날 저녁 중국으로 떠나기로 예정 돼있었다.

당시 경찰은 인숙 씨가 범죄의 가능성이 되었을 가능성을 열어두고 수사를 진행했지만, 사라진 사실만 확인되고 실종인지 죽음인지 밝혀지지 않았다고 한다.

남씨는 경찰 조사에서 “자신이 죽였지만 시체를 원효대교, 탄천, 토막을 내서 버렸다 등 진술을 번복했다”고 설명했다. 하지만 이후 남 씨는 경찰 강압에 의한 허위자백이라고 주장했다.

법원은 남씨가 김인숙 씨의 돈을 마음대로 쓴 혐의로 1년 6개월형을 선고받았다.

남 씨는 김인숙 씨가 중국으로 갔을 거라 주장했다. 하지만 중국으로 보냈다던 짐은 직접 하남의 물류창고에 맡겨두었다고 밝혀졌다.

창고 관계자에게 남씨 사진을 보여주자 그는 “안경 끼고 딱 이 자세 그대로였다. 차량화물칸에 짐 가방 네 개가 실려 있었다. 짐이 얼마 안 되니까 컨테이너에 안 넣고 싸게 해달라더라”며 보관료를 깎아 휴게소로 쓰던 컨테이너에 짐을 맡겼다고 설명했다.

‘그것이 알고 싶다’ 제작진을 직접 만난 남씨는 “이후에 김인숙이 나타났다는 증거가 있지 않냐. 우체국 직원이 증언하지 않았냐. 김인숙이 그 언니한테 편지를 보냈지 않냐”고 해명했다고 한다.
 
하지만 그것이 알고싶다’ 제작진은 남씨에 대해 조사하던 중 그가 김인숙씨 실종 4년 전 또다른 사망사건에 연루됐다는 소식을 접했다고 한다. 바로 남씨의 차에서 남씨의 의붓어머니가 사망한 것이다. 부검 결과 사망 이유는 경추 7번뼈 골절이었다.

이수정 교수는 “진범이라면 첫 사건에서 얻은 지식으로 두번째도 빠져나갔다고 한다. 어떤 빈틈이 있을 경우에 지금 사건을 진행할 수 없는지 매우 잘 알고 있는 입장으로 보인다”고 덧붙였다.

[저작권자AR ⓒ코리안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