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 택시기사 살인사건” 28개 칼자국의 미스터리…’잔혹한 마지막 손님’은 범인일까?(사진)

대전지방경찰청 제공

‘미제사건 전담반- 끝까지간다’에서 대전 택시기사 살인사건에 대해 다뤘던 사건이다.


2006년 4월 11일 아침. 112에 한 통의 신고전화가 걸려왔다고 한다. 대전광역시 한 초등학교 인근, 택시 안에 사람이 쓰러져있다는 것이었다.

대전지방경찰청 제공

경찰이 도착했을 때 택시는 시동도 꺼지지 않은 채 덤프트럭에 충돌한 상태였다고 한다. 피투성이가 된 택시 안에선 50대 택시기사 김현태(가명) 씨가 뒷좌석에 엎드린 채 사망해있었다고 전했다.


경찰은 강도를 의심했다. 그런데 택시에는 총 18만8000원의 현금이 그대로 남아있었었다고 한다. 그리고 피해자의 몸에는 약 28개 넘는 칼자국이 있었다. 돈을 목적으로 한 강도라고 보기에는 너무나 잔혹했다.

대전지방경찰청 제공

경찰은 원한 관계를 수사했지만 지인들은 하나같이 그가 호인이었으며, 누구에게 원한을 살만한 인물이 아니라고 설명했다.


가정사도, 채무관계도 문제가 없었고 어디서도 그가 그렇게 잔인하게 살해를 당할 이유를 발견할 수 없었다고 한다.

KBS 1TV ‘끝까지 간다’

그러나 처참했던 택시 안에선 족적 두 개와 부러진 칼날 외엔 아무것도 발견되지 않았다.


늦은 시간 으슥한 거리에서 발생한 일이라 목격자도 찾을 수 없었다. 무려 4700세대를 탐문했던 경찰, 그런데 수사 도중 이상한 목격담이 듣게 됐다.

KBS 1TV ‘끝까지 간다’

사건 날 아침, 피 묻은 옷을 입고 세탁소를 찾아 온 남자가 있었다는 것. 과연 그는 범인이었을까?
CCTV도 블랙박스도 없었던 어느 새벽의 사건. 하지만 사건 당일의 행적을 알 수 있는 중요한 단서가 있었다. 바로 택시의 ‘운행기록장치’.

KBS 1TV ‘끝까지 간다’


택시에 탄 ‘마지막 손님’이었던 범인이 앞 손님이 택시에서 내린 뒤 탑승하기까지 걸린 시간은 16초. 이동 거리는 3.4km. ‘


미제사건 전담반-끝까지 간다’는 이를 토대로 범인이 탑승한 지점을 추적하면, 그 잔혹한 마지막 손님의 실체를 알 수 있을지 모른다는 의견을 모았다.

KBS 1TV ‘끝까지 간다’

[저작권자AR ⓒ코리안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