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수병 사건’ 용의자, 범행 직전 ‘독극물’ 이곳에서 구매…살인혐의 적용하기로

클립아트

서울 서초구의 한 회사에서 발생한 이른바 ‘생수병 사건’의 용의자 강모씨가 사전에 인터넷으로 독극물을 구매한 사실을 경찰이 확인하고 그에 대해 살인 혐의를 적용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25일 경찰에 따르면 서울 서초경찰서는 이 사건 용의자인 강모씨에게 적용한 혐의를 특수상해에서 살인으로 변경하기로 했다고 한다.

연합뉴스

이는 생수병 물을 마시고 의식을 잃었던 이 회사의 남녀 직원 가운데 남성 직원 A씨가 지난 23일 사망한 데 따른 것이다. 이날 열리는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의 부검이 끝나면 적용 혐의가 변경된다고 경찰은 밝혔다.
경찰은 강씨의 혐의를 입증할 증거를 확보했다고 전했다.


강씨가 인터넷을 통해 독극물을 사들인 기록 등이 확보됐다는 것이었다. 강씨가 구매한 독극물은 피해자 A씨의 혈액에서 나온 독극물과 일치한 것으로 확인됐다.

클립아트

강씨는 이 사건 이튿날 자신의 자택에서 극단적 선택 끝에 사망했는데, 당시 강씨의 자택에서 나온 독극물도 동일한 종류인 것으로 파악됐다.

경찰은 강씨의 범행 동기에 대해서는 보완 수사가 필요하다는 입장이다.

최관호 서울경찰청장은 “관계자 진술만 가지고 ‘이게 동기다’라고 하기에는 아직 더 수사가 필요하다”며 “관계자 조사·휴대전화 포렌식 등의 조사가 더 필요한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연합뉴스

경찰은 강씨가 지방 인사 발령 가능성을 듣고 불만을 품었을 수 있다는 관계자 진술 등을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유서 등 강씨의 범행 동기를 직접적으로 입증할만한 증거가 발견되지 않아 범행 동기를 밝히는 데 어려움을 겪고 있다고 한다.

관계자 증언에 따르면 강씨는 지난 18일 자신이 다니는 회사에서 남녀 직원이 생수병에 든 물을 마시고 쓰러지자 “나는 괜찮은데 왜 그러지”라며 수상한 언행을 보이기도 한 것으로 밝혀졌다.

최 청장은 “(사건의) 개연성은 다 나와 있는 상황”이라며 “일부 맞지 않는 퍼즐을 완전히 맞춰가는 작업을 계속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연합뉴스

용의자인 강씨가 사망했으므로 사건은 공소권 없음으로 종결될 전망이라고 한다.

경찰 관계자는 “이미 혐의를 입증할만한 증거는 다 나온 상황”이라며 “이번주 내에 사건을 종결하는 것을 목표로 수사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저작권자AR ⓒ코리안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