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크레인이 흔들리면서 추락…” 강남구 공사 현장서 크레인 하역 작업하던 60대 추락 사망

연합뉴스

18일 서울 강남구 역삼동의 한 건물 지상 5층 높이에서 신축 공사를 하던 60대 작업자가 추락해 사망하는 사고가 발생했다고 한다.

‘본 사건과 관련없는 사진’=연합뉴스

경찰과 소방당국 등에 따르면 이날 오전 11시 5분께 강남구 역삼동의 한 건물 신축공사 현장에서 60대 A씨가 크레인에서 공사 자재 하역작업을 하던 중 아래로 떨어져 사망했다.

연합뉴스

의식을 잃은 A씨는 심폐소생술(CPR)을 받으며 인근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결국 숨졌다고 한다.

연합뉴스

경찰은 크레인이 흔들리면서 A씨가 추락했다는 목격자 진술을 토대로 관계자 등을 상대로 정확한 사고 경위와 과실 유무를 확인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연합뉴스

[저작권자AR ⓒ코리안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