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마 미성년자랑 로맨스..?” 개인 포스터 공개 후 비난 이어진 ‘멜랑꼴리아’

멜랑꼴리아 (이하)

tvN 새 드라마 ‘멜랑꼴리아’가 사제지간 로맨스를 예고하는 포스터로 논란에 휩싸였다.

15일 tvN은 ‘멜랑꼴리아’ 배우 임수정과 이도현의 개인 포스터를 공개했다.

포스터에는 수학 천재 백승유(이도현 분)와 수학 교사 지윤수(임수정 분)가 나란히 앉아 서로를 애틋하게 바라보고 있었다.

네티즌들은 묘한 분위기에 “설마 사제지간 로맨스물이냐”라고 지적하며 선생과 학생의 로맨스에 거부감을 드러냈다. 또한 성인과 미성년자인 것도 지적했다.

댓글에는 “아무리 잘 써도 사제지간에 감정적 교류 넣는 거 별로다”, “요즘 시대에 이런 소재를 쓴다는 게 믿기지 않는다”, “여자 교사들 안 그래도 성희롱 많이 당하는데 드라마로 예쁘게 포장한다고 되는 줄 아냐” 등의 비난이 이어졌다.

반면 또다른 네티즌들은 “공개된 건 과거고 성인 되고 러브라인 생기겠지”, “로맨스 클리셰인데 뭐가 문제냐”, “드라마일뿐인데. 난 재밌을 거 같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한편 ‘멜랑꼴리아’는 특혜 비리의 온상인 한 사립고를 배경으로, 수학 천재와 교사의 통념과 편견을 뛰어넘는 수학보다 아름다운 이야기를 그린다.

[저작권자 ⓒ코리안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J