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왜 이렇게 잘 해?”.. 오디션 프로그램서 라이브+춤 ‘완벽히’ 선보여 반응 터진 중학생

내일은국민가수 (이하)

오디션 프로그램의 한 중학생 참가자가 완벽에 가까운 무대를 선보여, 시청자와 네티즌들을 놀라게 했다.

지난 14일 방송된 TV조선 ‘내일은 국민가수’에서는 중등부 무대가 이어지며 마산에서 올라온 중학교 1학년인 류영채 양은 “제 2의 블랙핑크를 꿈꾼다”며 자신을 소개했다.

류영채 양은 블랙핑크의 ‘Kill This Love’로 무대를 선보였다. 4명이 부르는 노래임에도 불구하고, 춤을 추며 흐트러짐 없는 모습으로 라이브를 해 심사위원을 놀라게 했다.

심사위원 모두 류영채 양의 파워풀한 가창력과 댄스 실력에 연신 감탄사를 내뱉었다.

김준수는 “이력만 보고 심사봐서 춤만 기대했다”며서도 “춤추면서 노래하는 건 별개의 능력이다. 음정이 흔들리지 않고, 4명이 하는 파트를 혼자 다 부르면서 하더라. 경이로웠다”며 극찬을 보냈다.

[저작권자 ⓒ코리안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J