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들한테 사망보험금 117억원 남겨주려..” 스스로 ‘살인 청부’한 美 변호사 (사진)

드라마 빈센조 (참고사진)

3달 전 아내와 아들이 숨진 미 사우스캐롤라이나주의 변호사 앨릭스 머도프가 남은 또다른 아들이 1000만 달러(약 117억원)의 생명보험금을 받게 하기 위해 자신에 대한 청부 살인을 의뢰했다.

드라마 빈센조 (참고사진)

머도프는 과거 자신이 변호를 해주어 알게 된 커티스 에드워드 스미스에게 자신에게 총을 쏘라는 부탁을 한다. 스미스는 지난 4일 실제로 머도프에게 총격을 가했지만 불행(?)히도 총알은 머도프의 머리를 스쳐지나갔을 뿐 생명을 앗아가지는 못했다. 총격을 가한 스미스는 극단적 선택 방조 및 보험 사기, 기타 여러 혐의들로 기소된 상황이다.

빈센조 (참고사진)

머도프는 아버지와 할아버지, 그리고 증조할아버지까지 합쳐 모두 80년 넘게 지역 검찰에서 일한 유명 법조인 가문 출신이며 본인 역시 변호사로 일해 왔다. 그는 그러나 최근 자신이 마약성 진통제 오피오이드에 중독돼 재활치료를 받아야 한다고 밝혀 변호사 직을 떠났다.

드라마 자백 (참고사진)

그는 지난 6월7일 아내 메기와 아들 폴이 총격으로 살해된데다 아버지마저 암으로 사망하고, 자신은 오피오이드 중독으로 변호사직을 그만 둠에 따라 우울증에 시달렸다. 이에 남은 아들에게 거액의 사망 보험금을 남겨주기 위해 범행을 계획한 것으로 알려져 슬픔을 자아내기도 했다.

머도프는 지난 13일 변호인단에 자신의 보험 사기 계획을 시인했고 변호사들이 경찰에 이를 알린 것으로 전해졌다. 미 변호사 앨릭스 머도프로부터 살인 청부를 받아 총격을 가한 커티스 에드워드 스미스. 그가 쏜 총은 머도프의 머리를 스쳐 지났을 뿐 생명을 빼앗는것에는 실패했다.

페이스북

[저작권자 ⓒ코리안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