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게.. 18만원이라고?” 신사동 ‘네일샵’에서 받았다는 네일 상태가 충격이다 (영상)

한 유튜버가 서울 강남구 신사동에 위치한 네일샵을 방문했다가 바가지 당했다며 사연을 공개했다. 지난달 21일 유튜브 ‘프리따 PRETTA’ 채널에는 “신사 한복판에서 네일 바가지 당한 썰”이라는 제목의 영상이 게재됐는데요.

프리따는 “검색을 해보니 생각보다 피해자가 많았고, 앞으로 이런 피해자가 안 생겼으면 하는 바람에 공익적인 목적으로 이야기를 하는 거다”며 “악의적인 의도는 아니다”라고 시작했다. 그는 기존 단골샵이 있었지만 원장이 일찍 퇴근하는 바람에 다른 곳을 검색, 신사동에 있는 한 샵을 방문했다고 한다.

이날 프리따는 네일, 패디를 동시에 받았다. 네일샵 측은 큐빅 추가시 한 손가락당 1만 5천 원이 나온다고 안내를 시작했다. 이에 그는 “그럼 (포털에 안내된 기본 가격) 3만 5천 원에 (손가락당) 추가되는 거냐”고 물었다. 그러자 원장은 “3만 5천 원은 회원가고, 비회원가는 7만 원”이라는 설명을 했다. 회원가와 비회원가의 가격이 무려 2배나 차이났던것이다.

프리따는 “네일샵을 안 다녀본 게 아닌데 2배 차이나는 곳은 한 번도 본 적이 없다”고 황당함을 표했다. 금액 차이는 패디도 마찬가지. 기본 젤 회원가는 4만 5천 원. 비회원가는 8만 원이었다.

비싸면 그 이유가 있겠지 싶었던 프리따는 이때까지만 해도 큰 의심을 하지 않았다고 한다. 이후 청구된 금액은 17만 원. 여기에 수수료까지 포함, 총 18만 7천 원을 냈다. 문제는 비싼 가격에 비해 결과물이 엉망이었다. 양손을 각 다른 직원에게 받은 프리따는 울퉁불퉁하게 마감된 손톱과 마치 뭐가 묻은 듯 얼룩덜룩한 발톱을 공개했다.

심지어 발톱 젤이 터져 발가락까지 까맣게 물들어 있기도 했다. 프리따는 “이게 젤이 맞긴 하냐. 도대체 어떻게 해야할지 모르겠다”며 당혹감을 감추지 못했습니다. 이어 “백 번 양보해서 가격에 원래 이런 네일샵이라고 치면 그만한 가치를 해야 되는 것 아니냐”며 씁쓸함을 감추지 못했다.

<사진·영상출처=프리따 PRETTA>

[저작권자 ⓒ코리안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